공공재건축 5곳 지정했지만 강남권은 '0'…주민 불신 못 달랬다 [MBN 종합뉴스]

MBN News

645 조회수0

    【 앵커멘트 】
    정부가 공공재건축 첫 후보지로 서울의 5개 단지를 선정했습니다.
    2·4 대책을 보면 공공재건축으로 5년 간 5만 가구를 공급할 계획이지만, 관심을 끌던 강남권에선 한 곳도 후보지를 찾지 못했습니다.
    박통일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 광진구의 한 재건축 아파트.
    이번에 공공재건축 후보지로 선정된 곳인데, 아파트 층수가 최고 18층으로 높아지고 가구 수는 370채로 늘어나게 됩니다.
    ▶ 인터뷰(☎) : 황보수문 / 중곡아파트 재건축조합 사무장
    - "사전 컨설팅 결과 나오고 (정부에) 추가적인 요청을 했거든요. 그 결과가 4월 말, 5월 초에 나와요. 충분히 만족한다고 생각이 되면 그때 주민 동의 절차를 거쳐서…."
    국토교통부가 공공재건축 선도사업 후보지로 발표한 아파트 단지는 모두 5곳.
    영등포와 중랑, 관악구 등 5곳에 2천2백여 가구가 공급됩니다.
    공공재건축을 하면 주택 수는 평균 1.5배 정도로 늘고, 분담금도 절반 이상 낮아질 것이라는 게 정부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기대를 모은 강남에서는 단 한 곳도 선정되지 않았습니다.
    사업성이 불확실한 데다, 임대 물량 부담에 따른 주민 반대를 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정부는 2023년까지 5만 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에는 무리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김수상 / 국토교통부 주택정책실장
    - "10월까지 공공시행자 지정에 필요한 동의율을 확보하여, 연내에 사업시행자를 지정하고 정비계획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여야 모두 민간 재건축과 재개발 규제 완화를 공약하고 있는 만큼 서울시장에 누가 당선되더라도 공공이 주도하는 개발사업은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MBN뉴스 박통일입니다.
    영상취재 : 이우진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MBN #종합뉴스 #공공재건축
    ☞ MBN 유튜브 구독하기 ☞ goo.gl/6ZsJGT
    📢 MBN 유튜브 커뮤니티kolove.infocommunity?disable_polymer=1
    MBN 페이스북 mbntv
    MBN 인스타그램 mbn_news

    게시일 14 일 전

    댓글

    1. 이영래

      여기저기 난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