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오세훈, 누가 돼도 재건축 '들썩'

MBN News

1.4K 조회수1

    【 앵커멘트 】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영선 오세훈 후보는 대규모 주택 공급을 약속했는데요.
    오늘(7일) 밤 누가 되든, 서울시 부동산 정책에는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김문영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모두 35층 층수 규제를 폐지합니다.
    사업성을 좌우하는 용적률도 상향해, 재개발·재건축을 활성화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하지만, 공급 방식에서는 차이가 큽니다.
    박 후보는 공공 주도로 평당 천만 원의 토지임대부 반값아파트 30만 채를 약속한 반면,
    ▶ 인터뷰 : 박영선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지난달 29일)
    - "30만 호를 앞으로 5년간 공공 방식으로 분양하고 임대하도록 하겠습니다."
    오 후보는 민간 재건축 등을 통한 18만 5천 호를 포함해 36만 호의 공급을 약속했습니다.
    ▶ 인터뷰 : 오세훈 /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지난달 29일)
    - "실제로 바로 시작할 수 있는 재건축·재개발을 이 정부가 또 지금의 서울시가 억눌러놓은 것들이 있습니다."
    다만, 어느 후보가 돼도 대표적인 재건축 규제로 꼽히는 분양가상한제와 2년 실거주 요건과 초과이익환수제를 풀기는 어려운 상황.
    ▶ 인터뷰(☎) : 권대중 /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
    - "민간 재건축사업은 시장 마음대로 공급을 늘릴 수는 없습니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포함한) 이 4가지는요. (법률상) 규제가 완화되지 않으면 민간 재건축 사업이 활성화되기는 어렵다고 보입니다."
    공공주도 개발 역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수사를 전후로 커질 수 있는 불신이 부담입니다.
    ▶ 인터뷰(☎) : 이광재 /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사무총장
    - "(공급 계획) 낮은 숫자인 30만 호를 계산해보면 압구정동이 만 채 정도 돼요. 압구정동 같은 도시가 서울에 30군데가 서야 돼요."
    부동산 세금에 대해 박 후보가 내놓은 공시가격 인상 폭 제한이나 오 후보의 재산세 감면 공약도 정부 협조 없이는 실천이 어렵습니다.
    두 후보 모두 1년 남짓한 이번 시장 임기로는 실현하기 힘든 장밋빛 공약이 많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당선되는 후보자는 어떤 보완책을 내놓고 대변화를 보여줄지 관심이 쏠립니다.
    MBN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서울재보선 #박영선 #오세훈 #부동산정책 #주택공급 #김문영기자

    ☞ MBN 유튜브 구독하기 ☞ goo.gl/6ZsJGT
    📢 MBN 유튜브 커뮤니티kolove.infocommunity?disable_polymer=1
    MBN 페이스북 mbntv
    MBN 인스타그램 mbn_news

    게시일 14 일 전

    댓글

    1. 박병선

      오세훈 시장님 축하합니다. 박영선 10만원 준다햇는데 침닦는 휴지값도 올랐다.너나 10만원가져라

    2. 바람

      원하는 재건축해서 집값 또 천정부지로 가거라

    3. 이영래

      아름다운 꽃들이웃는데 바람이불어떨어진다

    4. 왕대박

      시민들이 원하고 국민들이 원하면 시민들편에 서야죠~

    5. 이복승

      민주당잘들보셔 이것은 당신들탓이야 잘보셔 으이크 짠하네 짠해

    6. 팝컬럼리스트

      재건축이 다시활성화 되어 부활 했으면 합니다..

    7. 늘푸른별

      뭐가 누가되도 들썩이래요 참나 박영선이란 허쩝이는 입만살은 머리는 비어 뭐하나 제대로할 능력이 없는자 입니다 근데! 무슨 똑같다는 헛소리를!!